전체메뉴

통합검색
신문보기
전체메뉴

고통 분담 절실한데..갈피 못잡는 '조선 빅2' 노조

고통 분담 절실한데..갈피 못잡는 '조선 빅2' 노조 일감 부족으로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5도크가 조업을 중단한 채 비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선업계 양대 노조가 진퇴양난에 빠졌다. 작년 역대 최악의 불황을 겪으면서 고강도 구조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회사는 구성원들의 임금 반납 등 고통분담을 요구하고 나섰다. 채권단이나 여론의 따가운 시선이 노조 집행부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조합원의 권익을 지키겠다는 노조 자체 논리가 힘을 잃고 있어 향후 대응이 주목된다.한 노동 전문가는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은 이미 명분을 잃었다”며 “노사 협상에도 골든타임이 있는데 더 이상 지체되면 노조에게 불리하게 작용될 것이다”고 지적했다.◇현대重, 임금 20% 반납 요구..궁지에 몰린 노조27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009540)은 회사의 고통분담을 위해 전 직원 기본급의 20% 반납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 5월부터 상견례를 시작한 이래 11개월째 임단협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아직 절충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4월 1일을 기해 4개 회사(조선·전기전자·건설기계·로봇)로 분할하는 현대중공업은 회사가 분할하기 전에 임단협을 합의해야 임금과 성과금 지급 등 합의 내용이 모든 조합원에게 적용될 수 있다. 분할 이후에는 법인이 달라 합의 내용을 전 조합원에 적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노조은 회사를 분할한 후에도 단일 노조를 유지(4사 1노조)하겠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지난 22일 노조 대의원회가 이를 부결시키며 사실상 명분을 잃었다.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집행부의 이러한 행태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임단협이 끝나지 않아 연말 연초에 받았어야 할 지난해 성과급이 지급되지 않아 경제적으로 어렵다는 반응과, 회사 분할 이후 자칫 잘못하면 신규 법인 소속 직원들은 타결에 따른 각종 급여 지급 대상에 포함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주 진행한 중앙집회 참여자도 노조 집행부의 기대에 크게 못 미친 것으로 안다”며 “전면파업 선언에도 노조원의 10분의 1도 참여하지 않는 등 집행부에 대한 지지가 최저 수준”이라고 말했다.임금 반납안을 사측이 완강히 고수하고 있는 만큼, 노조가 이를 거부할 경우 임단협 타결은 불가능하다. 이 경우 회사 분할에 따라 개별 사업장에서 교섭을 진행하거나 상급단체가 나서야 한다. 또 타결 시점까지 지난해 성과급을 비롯한 각종 급여 지급은 계속 미뤄진다. 회사 분할은 이미 주총을 거쳐 확정됐기 때문에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다.◇대우조선 노조 “협의 창구 필요..복지는 이미 후퇴”생사의 기로에 선 대우조선해양도 전직원의 기본급 10%를 반납할 것을 노조에 요구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4자(노·사·정+채권단)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며 맞서고 있다. 급여반납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채권단과 협의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달라는 뜻이다. 정부와 채권단이 추가로 2조9000억원의 자금 지원 등을 약속하면서 내건 조건 중 하나로 노조의 고통 분담을 요구한 만큼 노조가 이를 거부할 명분도 없다.결국 회사의 요구를 수용하는 방안이 유력하지만, 아직 내부 의견이 완전히 정리되지 않았다. 생산직의 경우 기본급이 적고 대신 특근 등 연장근로 수당 비중이 높은데, 지난해부터 일감이 줄면서 특근이 사라져 실제 급여는 이미 크게 줄었다. 대우조선 노조는 최근 성명을 통해 “복지가 이미 10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며 이를 간접적으로 표현했다.정성립 대우조선 사장도 이 같은 노조 집행부의 입지를 고려해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노조(라는 조직)의 생리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음을 이해한다”며 “우리 노조가 합리적인 대화 상대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비노조원인 사무직도 기본급의 10%를 반납하도록 해 형평성도 맞춘다는 계획이다. 이미 사무직은 지난 1월부터 한 달씩 돌아가며 무급 휴직을 진행하고 있다.

오피니언

실시간 독자의견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